상단영역 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하단영역 바로가기
마음을 위로하는 서울의 책 공간

인터뷰 · 탐방 · 서울 풍경

마음을 위로하는 서울의 책 공간
2022.12

따뜻한 말이나 행동으로 괴로움과 슬픔을 달래는 일, 위로.
나를 위로하는 가장 쉬운 방법으로 독서는 어떨까.
그 특별한 경험을 위한 책 있는 공간을 소개한다.

내면의 힘을 길러주는 책

지하철에서 마주하는 많은 이의 손에는 책이 아닌 스마트폰이 들려 있다. 종이책이 아닌 전자책을 보는 사람도 있겠지만, 한 장씩 넘기는 맛과 특유의 종이 냄새가 매력인 진짜 책을 일상에서 보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서점이나 지자체가 동네마다 운영하는 도서관, 책을 주제로 하는 복합 공간에서는 여전히 책과 사람이 어우러진다. 책장을 넘기며 행간의 깊이에 빠져들 때쯤 책 읽는 사람은 마음이 고요해지고, 이내 책과 자신만의 공간에서 위안을 얻는다.

뚝섬 서울생각마루

한강 조망 명소인 뚝섬 서울생각마루의 책 공간.

한강을 바라보며 독서를 즐길 수 있는 서울생각마루는 뚝섬유원지역과 연결되어 있다.

성동구청 성동책마루

한강을 바라보며 독서를 즐길 수 있는 서울생각마루는 뚝섬유원지역과 연결되어 있다.

서울아트책보고

국내외 예술 서적을 모아놓은 서울아트책보고.

후암서재

후암서재는 오롯이 책과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이다.

책을 읽는 즐거움

생각지도 못한 공간에서 인생이 바뀌는 사건이 생긴다는 건 흔하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그 대상이 책이라면 그 공간과 시간이 특별해질 수 있다. 서울시는 크고 작은 규모의 공공 도서관 외에도 의외의 곳에 책을 마련하고 시민을 기다린다. 지하철 뚝섬유원지역과 연결된 우주선 같은 한강공원의 문화 쉼터 ‘서울생각마루’는 멋진 전망과 책이 있는 공간이다. 시민이 추천한 책으로 구성한 ‘천만시민의 책장’과 서울생각마루가 선정한 책들을 만나보자. 편안한 의자에 앉아 독서삼매에 빠지거나 책을 사이에 두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어도 좋다.

더숲 초소책방

인왕산 자락의 명소로 알려진 북 카페, 더숲 초소책방.

자연 속에서 책 읽는 여유를 누릴 수 있는 인왕산 더숲 초소책방.

고요한 시간, 나와 책과 그리고 쉼

위로는 언제 필요할까. 바쁜 일상을 잠시 벗어나 한숨 돌리고 싶을 때, 힘들고 속상해 멀리 훌쩍 떠나고 싶을 때, 아무도 내 마음을 몰라줄 때. 그럴 때마다 당신은 어떤 방법으로 위로받고 있는지. 책은 그야말로 망망대해를 품고 있다. 책장에서 무심코 꺼내 읽은 책 한 권을 통해 큰 즐거움을 얻을 수도 있고, 따뜻한 문장 한 줄에 눈물을 왈칵 쏟을 수도 있다. 책의 힘이란 그런 것이다. 차가운 바람이 부는 겨울, 아늑한 책 공간에서 책이 주는 ‘쉼’이라는 선물을 받아보자.

채그로

마포대교 너머 한강과 여의도 야경을 조망할 수 있는 북 카페, 채그로.

손기정문화도서관

화려한 샹들리에만큼이나 아름다운 붉은 벽돌 건물에 들어선 손기정문화도서관.

원당한옥마을도서관

도봉구 쌍문동의 원당샘공원을 마주하고 있는 작고 아담한 원당한옥마을도서관.

어제의 책, 오늘의 책, 내일의 책

서울책보고는 오래된 책의 가치를 담은 헌책방이자 다양한 독립 출판물을 경험할 수 있는 도서관이며, 다양한 책 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표지에 소개한 송파책박물관은 또 어떤가. 우리나라 최초의 공립 책 박물관으로, 책 관련 문화를 마음껏 누리는 동시에 책에 관한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이제 독서는 더 이상 따분한 취미가 아닌, 자신의 관심사를 넓히거나 새로운 세계의 문을 여는 열쇠가 되고 있다.

서울책보고

지하철 잠실나루역 가까이에 위치한 서울책보고는 헌책에 담긴 어린 시절 추억을 소환하는 서울형 헌책방이다.

별마당도서관

복층으로 조성된 삼성동 스타필드 코엑스몰 중심의 별마당도서관.

‘서울 풍경’ 인증샷 이벤트

#서울사랑 #서울풍경 #책있는서울

여러분이 사랑하는 책 있는 공간, 책 읽는 공간을
<서울사랑>과 공유해주세요. 가까운 도서관도 좋고,
따뜻한 차와 함께하는 북 카페도 좋아요.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올려주신 다섯 분께
‘2023 서울사랑 달력’을 보내드립니다.

김시웅 사진 정지원, 김규남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