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하단영역 바로가기

서울이 함께하는 친환경 캠페인

특집 · 친환경 서울

서울이 함께하는 친환경 캠페인
2021.06

Part 3 서울이 함께하는 친환경 캠페인

투명 페트병이 옷과 가방으로!

친환경 프로젝트 ‘리젠서울’

CGV 영등포·여의도·강남에서 만날 수 있는 투명 페트병 재활용 홍보 공간.

2020년 12월 25일부터 서울 지역 공동주택에서 투명 페트병의 분리배출이 의무화되었다. 투명 페트병(먹는샘물, 음료)은 합성수지 용기류(플라스틱)와 별도로 구분해 배출하는데, 이는 고품질 폐페트병의 해외 수입을 최소화하고 국내산으로 대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다른 플라스틱이나 유색 페트병과 혼합 배출로 어려웠던, 재생섬유를 활용한 의류 등 재활용 유망 산업을 육성하는 데 서울시가 나섰다.

서울시민이 분리배출한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한 섬유 ‘리젠서울’ 원사를 지난 1월부터 95톤 생산해 플리츠마마와 ‘러브서울’ 에디션을 선보였다. 서울시와 효성티앤씨의 ‘투명 폐페트병 재활용’ 협약을 통해 금천·영등포·강남구에서 분리배출된 투명 페트병을 원사로 재활용해 개인 소비가 가능한 제품으로 제작하고, 자원의 선순환을 직접 체감할 수 있어 순환 경제의 좋은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글로 배우는, 쓰레기 없는 하루하루

<그건 쓰레기가 아니라고요>

홍수열 지음, 슬로비

우유 팩은 고품질의 재활용 소재이지만 종이와 함께 섞여 배출되면 재활용이 불가하다. 제대로 ‘잘’ 버려야 재활용되는, 알쏭달쏭 헷갈리는 쓰레기에 관한 한국형 분리배출 안내서.

<세상에 무해한 사람이 되고 싶어>

허유정 지음, 뜻밖

누구든 즐겁게, 멋있게 실천할 수 있다고 믿는 저자가 쓰레기 없이 장보기, 고체 샴푸 사용하기, 쓰레기 줄이는 여행 방법 등 따라 하기 쉬운 ‘불필요한 쓰레기 줄이는’ 실천 방법을 알려준다.


<제로 웨이스트는 처음인데요>

소일 지음, 판미동

2016년부터 지금까지 ‘쓰레기 없는 삶’을 꾸준히 실천해온 저자는 자신의 일상에서 덜어낼 1000가지 물건을 기록하고 실천했다. ‘윤리적 최소주의자’로 살아가는 방법을 공유한다.


<잘 버리면 살아나요>

손영혜 지음, 목수책방

쓰레기 분리배출을 위한 50가지 질문과 대답을 통해 실제로 우리가 버리는 물건 중에는 여전히 사용할 수 있는 것이 많고, 쓰레기도 자원이 될 수 있다는 정보를 담았다.

김시웅 사진 이정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