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하단영역 바로가기
메뉴닫기
잘생겼다 서울 2019 함께 가자 잘 생긴 서울 명소

인터뷰 · 탐방 · 잘생겼다 서울 2019

함께 가자, 잘 생긴 서울 명소
2019.12

 

아이콘

우리 소리를 담아내는 박물관과 채석장 전망대, 어린이를 위한 특별한 놀이터까지. 서울의 새로운 명소가 문을 열었다.





서울우리소리박물관1



① 창덕궁 바라보며 듣는 향토민요 한 토막이 주는 힐링
서울우리소리박물관

서울우리소리박물관1

서울우리소리박물관2




한창 공사 중이던 창덕궁 삼거리 돈화문로의 비변사 터에 아담한 한옥의 정체가 드러났다. 우리의 소리 ‘향토민요’를 경험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이다. 20년 이상 우리나라 전역을 돌며 채집한 향토민요를 들려주던 MBC 라디오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를 기억하는가. 소몰이를 하며 산과 들을 오가던 초동들의 소리, 만선을 기원하며 물고기를 낚던 어부들의 소리, 허름한 초가집 안에서 베를 짜며 흥얼거리던 아낙네들의 소리. 몇 대를 거쳐 구전으로 전해지던 서민들의 소리, 때로 생소하지만 때로 정겹게 들리던 그 소리들을 이제 마음껏 들어볼 수 있는 장소가 생겼다. 창덕궁을 마주 보는 자리에 지난 11월 21일 개관과 동시에 선보인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이 바로 그곳이다.



서울우리소리박물관3

전시된 LP 앨범과 재킷들은 그 자체로 트렌디한 뉴트로 아이템이다.

서울우리소리박물관4

서민들의 애환 담긴 향토민요를 한곳에 모으다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은 서울시가 수집한 향토민요 관련 음원 2만여 곡과 악기 및 음반 5700여 점을 시민과 서울을 찾은 관광객들이 듣고 즐길 수 있도록 만든 공간이다. 인근에 위치한 서울돈화문국악당이 궁중음악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곳이라면, 이곳은 전문 소리꾼이 부른 통속민요와 구분되는 서민만의 문화, 향토민요를 체계적으로 통합해 선보여 더욱 특별한 곳이다. 세월이 흐르며 사장될 뻔한 서민들의 구전민요가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을 통해 온전히 보존될 수 있게 됐다는 점도 뜻깊다.
아담한 한옥 입구의 작은 뜰을 지나면 만나는 1층 공간에서는 한국의 전통적인 모습을 영상과 소리로 제공하는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의 가장 대표적인 힐링 공간 ‘음원감상실’을 만날 수 있다. 향토민요를 검색해 들을 수 있는 터치스크린이 설치된 테이블에 앉으면 맞은편 창문으로 창덕궁의 유려한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헤드폰을 끼고 가만히 지역별로 선별된 대표적인 ‘우리 소리’를 듣고 있자니 한 템포 늦춰지는 시간의 속도와 함께 고즈넉한 힐링의 순간이 내려앉는다. 고풍스러운 한옥에 앉아 듣는 향토민요, 그리고 소리와 더없이 잘 어우러지는 그림 같은 궁궐의 풍경까지, 명실공히 이 박물관의 정수를 담은 곳이라 할 수 있다.

서울우리소리박물관5

시민이 기증한 향토민요 관련 희귀자료들은 직접 듣고 느낄 수 있는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의 핵심 자산이다.

서울우리소리박물관6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1989년부터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1만8000곡을 수집한 MBC 라디오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의 음원을 문화방송이 무상으로 서울우리소리박물관에 기증했다. 전문소리꾼이 아닌 일반인들이 일을 하거나 의례를 치를 때 함께 모여놀면서 부른 구성지고 흥겨운 향토민요들이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이 소리는 강원강릉 명태잡이 소리입니다.”처럼 변주되는 구절에 맞춰 우리 생활 속에 전해진 무형의 문화유산이다. 현대인에게는 다소 낯설면서도 재미있게 들리던 이 소리들은 여러 개그 프로그램을 통해 수많은 패러디를 낳았고, 덕분에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전 세대의 뇌리에 남았다.
문화방송이 수집 정리한 그 시절 향토민요를 녹음했던 어르신 중 99%가 이미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은 기록으로 남긴 자료들이 얼마나 귀한 것인지를 방증한다. 그 외에도 시민들이 많은 우리 소리 관련 자료를 기증해 박물관의 주요한 구성 요소가 되었으니 그야말로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시민의 소박하지만 의미 있는 우리소리 박물관이 아닐 수 없다.

체계적인 민요음원 아카이빙

지하 1층의 상설전시실에서는 향토민요에 관한 보다 체계적인 정보를 접할 수 있다. 지하 2층으로 이어지는 전시 공간에는 요즘 보기 드문 LP와 CD 형태의 음반을 비롯한 각종 자료가 전시되어 있다. 레트로 무드가 짙게 풍기는 음반패키지를 보는 것 자체가 지하 2층에 준비된 영상 자료를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마음가짐을 다져준다. 뉴트로가 최신트렌드의 큰 줄기로 자리 잡은 요즘, 이 전시 공간은 오히려 트렌디하게 느껴지기까지 한다.
본관 건물에서의 특별한 체험 후 외부로 통하는 계단을 올라가면 창밖으로 보이던 창덕궁이 눈앞에 펼쳐지는 메인정원에 자리한 별관의 아카이브에 들어설 수 있다. 이곳은 궁금하던 향토민요에 관한 각종 자료를 자세히 검색하고 들어볼 수 있는 공간이다. 그간 체계화된 자료가 없던 분야에 대한 아카이브라 갈증을 느껴온 많은 시민으로부터 각광받을 만한 곳이며,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의 핵심 자산이기도 하다.
박물관 측에서는 향후 우리 소리를 직접 향유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교과 연계 및 계층별 맞춤 교육을 준비 중으로, 최근 우리 소리에 대한 비중이 높아진 교과과정을 적극 반영한다. 주요 교육 내용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세시풍속별 특화 교육 ‘우리 소리와 우리 놀이’, 청소년 대상 프로그램 ‘내가 만드는 소리’를 통한 국악기 제작 및 실습 교육과 진로 탐색 체험, 가족을 대상으로 한 ‘흥겨운 국악로 나들이’, 외국인 대상의 ‘소리로 이해하는 Korea’ 등이다.
현재 한창 공사 중인 창덕궁-창경궁-종묘 녹지 공원 복원이 끝난 어느 날, 잊혀가는 우리 소리가 울려 퍼질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을 상상해본다. 궁궐을 찾아 옛 왕가의 정취를 즐기고 난 후 이 고즈넉하고 아담한 한옥에서 서민들의 향토민요 소리까지 듣게 되면 우리나라의 전통문화를 충분히 누렸노라 감히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서울우리소리박물관7

서울우리소리박물관



주소 종로구 율곡로 96
운영시간 화~일요일 오전 9시~오후 7시
문의 02-742-2600






② 서울이 감춰둔 역사를 담은 풍경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1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2

서울 도심의 스카이라인과 오래된 주택들의 대비, 오래된 채석장의 이채로운 풍경을 담아내는 전망대.

서울시 1호 도시재생사업지구로 지정된 봉제인들의 삶터, 창신동에 자리한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 뉴타운 지역으로 선정되면서 아파트 밀집 지역으로 탈바꿈할 뻔한 이곳이 주민들의 뜻에 따라 서울의 근대사를 그대로 간직한 채 남아 있게 되었다니 새삼 감사한 일이다.
3층 전망대 옥상에 올라서면 일제강점기에 서양식 건축물을 지으면서 건축에 필요한 화강암을 캐던 채석장의 절벽이 그대로 남아 있는 창신동이 한눈에 들어오는데, 탁 트인 시야가 감탄을 자아낸다. 옥상에서 한 층 내려오면 만나는 2층 공간은 통유리로 설계되어 계절에 상관없이 쾌적한 분위기에서 채석장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한쪽에는 전망카페를 운영할 예정으로, 서울의 속살을 내려다보며 커피한잔을 즐길 수도 있다.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



주소 종로구 낙산5길 51
운영시간 화~금요일 오후 1시~6시(시범 운영)






③ 산등성이의 거대한 골무 속 놀이 공간
산마루놀이터

산마루놀이터1

어른은 몸 한쪽도 넣기 힘든 작은 육각형 구조로 이뤄진 9m 정글짐. 에너지가 넘치는 아이들의 모험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산마루놀이터2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에서 내려가는 길, ‘산마루놀이터’라는 표지판이 아니었다면 무슨 용도인지 몰랐을 황토색 구조물이 눈에 띈다. 별다른 쓰임 없이 방치됐던 낡은 어린이 공원에 도시 재생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들어선 이곳은 아이들을 위한 창의적인 놀이 공간과 도서관, 다목적 홀까지 갖춘 복합 문화 공간이다.
골무 모양의 건물 맞은편에는 흙벽 놀이터, 모래 놀이터가 조성돼 있어 아이들이 모래의 촉감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흙을 만질 일 없는 서울 도심에 사는 아이들에게 자연과 모험을 제공하는 공간이다. 매주 2회 정기적으로 미디어 통합놀이 프로그램 ‘도라랑 시리랑’을 운영하고 있으며, 2주에 한 번씩 엄마들을 대상으로 독서 모임도 진행한다.

산마루놀이터



주소 종로구 창신동 23-350
운영시간 상시
문의 070-8181-0502



조윤예사진 정원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