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본문

서울사랑

서울사랑

검색 검색 모바일 메뉴

검색영역
검색
★ 주요키워드
잘생겼다
내일연구소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서울명소
서울탐험
서울트렌드
청년
50+
맛집
입력검색 취소


평화문화진지

기획 · 잘 생겼다 ! 서울 20
전쟁과 분단의 상징에서 평화와 문화의 상징으로
평화문화진지
2018.06

아이콘

옛 대전차 방호시설이라는 역사성과 지리적 가치 위에
지금 서울을 살아가는 시민을 위한 문화 향유 공간이 접목했다.

새로운 의미로 탄생한 장소이자, 서울 동북권의
문화 거점으로 성장하고 있는 평화문화진지를 찾았다.

동북권의 감춰져 있던 땅, 공간 재생으로 활짝 열리다

도봉산과 수락산, 불암산과 북한산이 사방을 에워싸 고, 바로 옆 창포원과 그 옆으로 중랑천이 흐르는 땅. 평화문화진지가 자리 잡은 곳은 서울 북쪽에서 가장 자연 친화적인 장소다. 지난 4월에는 동북권 생활 체 육 시설로 새롭게 문을 연 다락원체육공원이 바로 옆 에 개장하며 시민 친화적인 곳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천혜의 조건을 두루 갖춘 이곳에 지난해 가을 개관한 평화문화진지는 낮은 건물 총 5개 동이 길게 붙어 있는 구조로, 높지 않아 주변 경관과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평화문화진지 내 직선 길은 약 234m에 달한다.

문화 향유 공간이자 유사시엔 군사시설, 색다른 매력이 한 곳에

평화문화진지가 자리한 장소는 본래 대전차 방호시설 터. 한국전쟁 당시 북한군의 남침 이후 재침략에 대비 해 군사시설로 지은 곳으로, 쓸모를 다한 후에는 10년 가량 방치되었다. 1층 군사시설 위의 2~4층 주거 공간 인 시민아파트는 2004년 안전 진단 E등급 판정 후 철거 되었으며, 현재 1층만 남아 있는 상태. 이곳이 공간 재생 을 통해 문화 시설로 탈바꿈했다.

대전차 방호시설의 새로운 용도를 고민하던 이들의 발 상이 빚어낸 결과물인 것. 하지만 유사시에는 언제든지 군사시설로 돌아갈 수 있다. 때로는 전시회와 문화 놀 이 장터가 열리고, 평화광장과 전망대에서는 시민의 웃 음소리가 끊이지 않지만, 분단의 아픔 속에 살고 있는 우리의 현실 또한 직시할 수 있는 곳이다. 평화문화진지 는 이름 그대로 ‘평화’와 ‘문화’를 모두 상기시키는 특별한 장소다.

평화광장에 마련된 베를린 장벽 파편 3점은 외교부와 통일부의 협조를 통해 무상으로 기증받았다.

대전차 방호시설 당시의 콘크리트 구조물

분단을 상징하는 장갑차

조선 시대 다락원 × 2018년 다락장

평화문화진지가 있던 자리는 조선 시대 관원들의 편 의를 위해 운영하던 숙박 시설 ‘다락원’ 터이기도 하 다. 다락원은 교통 요지에 인접해 큰 장이 형성되기 유 리한 이점을 갖췄다. 이곳에서 열리던 ‘다락장터’를 차 용한 ‘다락장’은 신개념 다락(多樂) 장터로 문화 놀이 장터를 표방한다.
이곳에선 수공예품 플리마켓을 비롯해 공연과 평화 문화진지 내 입주 작가들의 오픈 스튜디오가 열리기 도 한다. 다락장은 매월 넷째 주 토요일에 한다.

시민동에 마련한 세미나실

휴게 공간으로 이용하는 높이 22m의 전망대

"적극적 활용이 가능한 곳, 언제든지 제안해주세요!"
평화문화진지 최소영 실장

평화문화진지는 도심에서 벗어나 쉼을 만끽하기에 더 없이 좋은 장소입니다. ‘힐 링하러 가볼까?’ 하는 가벼 운 마음으로 일단 방문해보 세요. 그리고 찬찬히 둘러 보면서 이 공간의 새로운 가치를 직접 발견해보세요. 분명 방문 전과 달리 비교 할 수 없이 가슴이 벅차오르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거 예요. 전쟁과 관련한 가장 현실적인 곳이자, 이곳에 서 피어나는 문화의 향기가 도봉구를 넘어 서울 동 북권 지역의 대표적 문화 거점으로 자리 잡을 수 있 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호국 보훈의 달을 뜻깊게 보낼 수 있는
맞춤 장소, 어디가 좋을까?

국립서울현충원

매년 6월 6일 현충일을 맞아 추념식을 거행하는 장 소. 정부 주요 인사와 국가유공자 유가족을 비롯 해 각계 대표, 시민, 학생 등 1만여 명이 현충일 당 일 이곳을 찾는다. 추모식은 국민의례, 헌화, 분향, 추념사, 추념 공연, ‘현충의 노래’ 제창 순서로 이뤄 진다. 국립서울현충원이 만장에 이른 후, 1979년 조 성한 국립대전현충원으로 국가유공자 등을 안장 하기 시작했다. 국립현충원 안장 대상은 군인 및 군무원으로 전사 또는 순직한 자, 전사한 향토예비 군, 장관급 장교 또는 장기 군 복무자, 전투에 참가 해 무공이 현저한 자, 국장이나 국민장으로 장의된 자,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군인·군무원·경찰관 으로 전투나 공무 수행 중 상이를 입고 퇴직한 후 사망한 자, 임무수행 중 전사·순직한 경찰관, 국가 또는 사회에 공헌한 공로가 현저한 자, 대한민국에 공로가 현저한 외국인 사망자 등이 안장된다.

장소
동작구 현충로 210
문의문의
02-813-9625
홈페이지
snmb.mil.kr

서울함 공원

서울함 공원은 서울시와 자 매결연을 하고 30년간 해 양 수호 임무를 다한 후 퇴 역한 서울함을 비롯해 대 한민국 연안의 경비와 보안 을 담당하는 고속정으로 서 해 제1연평해전과 제2연평 해전에 참전한 동급 기종의 참수리호, 단독 특수전 침 투 임무, 파괴·정찰 임무를 수행하던 190톤 규모의 돌고래급 잠수함 등 총 3척의 퇴역 군함이 조성되어 있다. 이 는 서울시 최초의 함상 테마파크로, 원형대로 보존한 3척의 군함은 평소에 볼 수 없는 이색 전시와 체험 공간을 제공하며, 서울함 공원과 인접한 한강공원을 찾는 시민에게 도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대한민국을 지키던 이 군함 3척은 이제 한강에 정박해 시민의 편안한 쉼터이자, 해양 수호 활동을 펼친 이들을 다시 한번 떠올리게 하 는 의미 있는 장소로 자리매김했다.

장소
마포구 마포나루길 407
문의문의
02-332-7500
홈페이지
seoulbattleshippark.com

<6월 6일 행사 안내>
제1회 서울함바라기 어린이 미술 대회

주제 ‘한강과 서울함 공원’을 주제로 그린 자유화
장소 서울함 공원 내 다목적광장 및 피크닉공원
참가 대상 유치부(만 3~6세), 초등1부(1~3학년, 만 7~9세), 초등2부(4~6학년, 만 10~12세) 각 부문 60명씩
참가비 무료
접수 6월 5일까지
제공 사항 켄트지 8절 2매(전원) 및 돗자리(선착순 100팀 한정)
준비 사항 개인 화구 및 그 외 작품 준비에 필요한 모든 사항
접수 방법 서울함 공원 홈페이지 내 ‘서울함 공원소식’에서 신청서 양식 내려받고 이메일 발송

전쟁기념관

총 3층으로 구성된 전쟁기념관은 한국에서는 유일한 군사 관련 종 합 박물관으로, 아시아 최대의 군사 박물관이라는 점에서 외국인 관람객도 많이 찾는 장소. 전쟁기념관 전시실 입구에는 조국을 위 해 목숨 바친 선열을 기리고 추모하는 ‘호국추모실’, 북한의 남침부 터 정전 협정까지 6·25전쟁의 모든 과정을 알기 쉽게 전시해놓은 ‘6·25전쟁실 I·Ⅱ관’이 있다. 1층 전쟁역사실과 2층 6·25전쟁실은 하루 두 번 문화해설사의 동행 관람이 있으니 참고하면 도움을 얻 을 수 있다. 3층은 ‘6·25전쟁실Ⅲ관’과 ‘기증실’, ‘해외파병실’과 ‘국 군발전실’로 구성되어 있다. 한반도 전쟁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유익한 전시장으로의 역할을 다하는 곳이다.

주소
용산구 이태원로 29
문의문의
02-709-3139
홈페이지
warmemo.or.kr

<6월 6일 행사 안내>
제22회 전쟁기념관 현충일 글짓기·그림 대회

장소 전쟁기념관 모든 장소
참가 대상 유치원생(6세 이상): 그림, 초등학생: 글짓기 또는 그림 중 선택(중복 참여 불가)
참가비 무료
접수 6월
제공 사항 도화지 및 원고지 당일 배부(그림도구와 필기도구 개인 지참)
작품 주제 당일 발표
접수 방법 홈페이지 내 예약 접수(사전 예약, 작품 제출자에게는 기념품 증정)

제민주 사진 홍하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