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민의 쉼터, 서울로 7017

특집 · 서울로 7017 미리보기

재미와 흥미가 팡팡~

서울 시민의 쉼터, 서울로 7017

2017.05

국내 첫 고가 보행길 ‘서울로 7017’이 오는 5월 20일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1970년대 산업화 유산인 차량길 서울역 고가가
생태·문화가 풍성한 ‘서울로 7017’로 안전하게 재생됐다.
다채로운 개장 행사를 비롯해 볼거리, 즐길 거리 가득한 서울로 7017을 미리 살짝 엿봤다.

다양한 개장 행사로 볼거리 풍성

서울로 7017은 5월 20일 오전 10시부터 시민에게 전면 개방된다. 개장식은 오후 7시부터 서울시 홍보대사 박수홍의 사회로 장미마당, 노천극장 형태의 공공미술 작품 윤슬, 만리동광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7시 30분 아름다운 조명으로 빛나는 ‘서울로, 별 헤는 밤’ 퍼포먼스와 점등 쇼를 시작으로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지역 주민 포함 시민 40여 명으로 구성된 서울로 7017 시민합창단의 합창 공연이 대미를 장식한다.

개장식 행사를 시작으로 6월 18일까지 한 달간 서울로 7017 일대와 만리동광장에서 다채로운 축제와 문화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놀거리, 볼거리 풍성한 만리동광장

과거 중구청 소속 청소차 차고지가 폭 40~50m, 길이 200m에 달하는 장방형 녹지 광장으로 재탄생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한다. 둘째·넷째 주 토요일에는 농부의 시장이 열리고, 광장 남측에 들어선 ‘윤슬’에서는 댄스 공연,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선보인다.

 

서울은 365일 축제 중

서울로 7017을 무대로 열리는 대표 축제, 사계절 축제가 계절별 특성을 살려 연중 개최될 예정이다. 올해는 개장과 함께 플라워 페스티벌(5월 20일~27일)을 시작으로 여름철 물놀이 축제인 한여름 서울로(8월 25일~27일), 가을에는 서울 거리 예술 축제와 연계한 워킹 데이(10월 7일~8일), 겨울에는 조명을 통해 설국으로 변신하는 불빛 축제인 빛으로 세계로(12월 1일~2월 10일)가 열릴 예정이다. 만리동 광장, 목련무대, 장미무대 등에서 펼쳐지므로 사전에 확인하는 것이 좋다.

서울로 7017에만 있다!

서울시는 서울로 7017 개장을 앞두고 50과 2만4,085주의 식물을 체계적으로 유지 관리할 예정이다. 시민 정원사 과정을 수료한 전문 가드너 자원봉사자 60여 명이 나무반·야생화반·도감반으로 나눠 모니터링 및 관리에 참여한다. 문화 시설 외에도 개별 관광객을 위한 종합 관광 정보 센터 ‘서울로 여행자 카페’, 20여 종의 공식 기념품을 판매하는 ‘서울로 가게’, 다양한 한국 음식과 디저트를 파는 식당·카페 등 관광 편의 시설도 문을 연다.

신나게 즐기는 이색 체험 공간 200% 활용하기

담쟁이극장(인형극), 정원교실(정원 관리 체험), 장미무대, 목련무대(거리 무대),
방방놀이터(어린이 놀이 체험 공간), 호기심화분 등 645개 원형 화분 사이사이에
문화 콘텐츠 시설 8개소를 운영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호기심화분

3m 높이의 이색 화분으로, 벽에난 구멍을 통해 서울의 관광 명소·소리·석양을 영상과 소리로 보고 들을 수 있다. 총 3개소에 설치했고 WCO(World Culture Open)와 협력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목련무대

대우재단, 호텔 마누 연결 통로와 인접한 목련무대에서는 평일 점심시간과 주말에 인근 직장인과 지역 주민을 위한 문화·놀이 프로그램이 열린다.

 

공중자연쉼터

봄여름에는 족욕탕, 가을에는 낙엽 밟기·편백나무 체험장, 겨울에는 트릭 아트 체험 전시장 등 계절별로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울로 전시관

철도가 지나가는 서울역 인근 상부에 약 16m² 규모로 설치한 소규모 전시관. 네이버문화재단 주도로 수준 높은 전시를 분기별 1회, 연중 전시한다. 개장 특별전으로 정혜련 작가의 미술 전시가 열린다.

 

방방놀이터

2대의 트램펄린을 설치해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들이 즐겁게 이용하는 놀이 공간으로 개방한다.

장미무대

회사원, 가족 단위 관람객 대상의 공연·체험 프로그램이 열린다. 식물, 걷기, 재생 등 서울로 7017의 정체성이 드러나는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할 예정이다.

 

정원교실

작은 도서관처럼 꾸며 평소에는 책을 읽으며 쉬어 갈 수 있고, 가족 단위 정원 만들기 프로그램 등을 상시 개최한다.

담쟁이극장

만리동광장 인근에 위치한 인형 극장 형태의 시설로, 자원봉사 인형극단의 정례 공연, 구연동화 및 인형 만들기 체험(각 주 1회), 일인극·마임·인형극초청 상설 공연(월 2회) 등이 열린다.

문화관광해설사가 서울로 이야기를 들려드려요

서울로 7017을 제대로 알고 싶다면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하는 도보 관광 프로그램에 참여해보자. 전문 교육을 받은 200여 명의 서울시 문화관광해설사가 동행해 4개 국어(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해설해준다. 도보 관광 프로그램은 1일 3회(10시·14시·18시) 운영하며, 그룹당 최대 10명까지 선착순으로 예약받는다. 5월 15일부터 서울관광 홈페이지(visitseoul.net)와 서울도보관광 홈페이지(dobo.visitseoul.net)를 통해 사전 예약할 수 있다.

서울로 7017에 구현한 안전한 서울

서울로 7017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안전이다. 전체 사업비 597억 원 중에서 40% 이상을 고가의 안전 보강에 투입 할 정도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내진 1등급, 안전 B등급을 확보했다. 규모 6.3~6.5 지진에도 견딜 수 있고, 적정 수용 인원 5,000명의 10배 수준인 5만 명(체중 70kg 성인 기준) 하중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했다. 안전 난간은 해외 주요 보행길 난간 설치 사례(최대 1.2m)보다 높은 1.4m 규정을 적용했으며, CCTV 29대를 설치해 관리사무소에서 상시 모니터링한다.

또 경비 인력 총 16명을 24시간 배치해 상시 안전 관리에 나서고, 주말과 공휴일에는 10명을 주요 진출로와 진입로에 추가 배치해 초기부터 노점상 제로 구역을 만들어나간다. 노숙인의 경우 희망지원센터 등 인근 지원 단체와 협업해 음주 행위 등 다른 방문객에게 방해가 되는 행동을 예방할 계획이다. 미세먼지·황사, 강풍·태풍·호우, 폭설에 대비해 예보 단계부터 단계적으로 대응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쾌적한 보행길을 유지하기 위해 쓰레기통은 카페 등 편의 시설 내부(총 8개)에만 최소로 비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단, 이용객이 많을 경우 쓰레기통 5세트(일반+재활용 쓰레기)를 추가 설치하고 수시로 수거한다.

서울로를 더욱 알차게 이용하는 법

seoullo7017.seoul.go.kr

서울로 즐기기 3

1 남대문시장, 만리동 일대에서 맛집 즐기기
2 서울로 1km를 천천히 걸으면서 꽃과 나무 즐기기
3 만리동광장 1만m²에서 축제 즐기기

서울로 바라보기 8

서울로8경

1경 서울역을 한껏 품에 안는 전망
2경 하늘에서 보는 매력적인 서울 야경
3경 인왕산과 관악산 조망
4경 고즈넉한 철길의 추억
5경 퇴계로 빌딩 숲의 그늘
6경 만리동고개로 떨어지는 노을
7경 새벽 만리동광장의 고즈넉함
8경 남대문의 새로운 발견

서울로 7017에 다녀온 사진을 <서울 시민 사진 전시회>에 보내주세요. 선정된 분께는 소정의 선물을 드립니다!



한눈에 보는 서울로 7017 탄생

글 이선민 사진 홍하얀

관련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