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하단영역 바로가기
메뉴닫기
서울과 광주를 잇는 평화의 연결 고리

기획 ·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서울과 광주를 잇는 평화의 연결 고리
2020.05

올해로 40주년을 맞은 5·18민주화운동을 기념하고,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재조명해
그 의미와 정신을 널리 알리고자 서울시와 광주시가 함께한다. 5·18민주화운동을 과거 억압과
희생의 역사에 머물지 않고 화해·상생의 미래 가치로 승화시키기 위해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진행한다.

Part 1총감독 인터뷰

5·18민주화운동 유산을 온라인으로 공유하는 문화제

이원영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오월평화페스티벌 총감독 이동연 교수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서울기념위원회에서 진행하는 ‘오월평화페스티벌’ 총감독.
한국예술종합학교 한국예술학과 교수이며, 서울문화재단 이사, 계간지 <문화/과학> 편집인을 지냈다.


다른 문화 행사와 달리 준비하면서 마음가짐이 달랐을 것 같다.

5·18민주화운동은 단순히 광주만의 역사가 아니다. 올해 40주년을 맞은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전국적·세계적으로 알리는 원년으로 삼겠다는 서울시의 의지가 있었고, 이에 지난해 10월부터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그동안 준비한 많은 행사를 축소하거나 온라인 프로그램으로 변경해 진행하게 됐다. 아쉽지만 온라인으로 더 많이 소통하고, 기록으로 남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고도 볼 수 있다. 광주를 넘어 세계가 함께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되새겨볼 수 있는 시간이 되도록 준비하겠다.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았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5·18민주화운동은 1980년대 민주화운동의 시발점이라 할 수 있다. 1980년대 학생운동사를 보더라도 광주 5·18민주화운동은 가장 상징적이고 중요한 사건이다. 40년이 지난 지금, 5·18민주화운동 관련 유족이나 관계자들만 치르는 국가 행사로 그날을 기념할 것이 아니라 하나의 문화제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이 남긴 가치와 의미를 함께 기억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

이번 페스티벌의 주제는 무엇인가?

‘오월평화페스티벌’이라는 행사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지금 이 시대에 가장 필요한 ‘평화’의 가치에 중점을 두었다. 현재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고, 남북 문제와 전 세계적 갈등 상황을 볼 때 ‘평화’가 가장 적절한 키워드가 아닐까 한다. 주제는 ‘서울의 봄, 광주의 빛’으로 정했다. 1980년 당시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서울의 봄, 광주의 빛’은 미래지향적 의미를 담았다. 과거의 역사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미래의 희망이 곧 ‘빛’이다.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미래에 이어가자는 뜻이다.

애초에 기획한 프로그램이 많이 축소되었다.

해외 인사를 초청하는 콘퍼런스나 관객과 함께 진행하는 오프라인 행사는 모두 온라인 생중계나 동영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콘퍼런스에 초청하기로 계획한 해외 연사의 메시지를 모두 영상으로 받아 소개한다. 그리고 ‘5·18TV’라는 유튜브와 네이버TV 채널을 오픈할 예정이다. 5·18민주화운동 피해자 가족으로 이루어진 ‘5월어머니회’ 영상 인터뷰도 5·18TV를 통해 공개된다. 코로나19로 상황이 여의치 않아 행사 규모를 많이 축소했다. 그렇다고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5·18민주화운동을 소개하는 영상 메시지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 세계인과 공유할 수 있도록 영어 자막 작업을 해 공개한다.

주목할 만한 프로그램은?

메인 행사는 5월 17일에 방송될 ‘KBS열린음악회’의 <서울의 봄, 광주의 빛 콘서트>라 할 수 있다. 정태춘·박은옥, 노찾사를 비롯한 인기 가수들이 출연해 다양한 세대가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네이버TV에서 생중계로 공개되는 오월음악극 <사랑이여>와 창작무용 공연 <십일, 맨드라미꽃처럼 붉은>도 주목해주었으면 한다.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와 민중 항쟁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등을 소개하는 영화제 <시네광주 1980>, 광주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현장을 찾아가 문학작품을 낭독하는 <오월낭독회> 또한 기대해도 좋다. 이 밖에 사진 전시, 다큐멘터리 등도 공개한다.

관객과 시민들에게 이번 페스티벌이 어떤 의미이길 원하나?

5·18민주화운동을 감성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콘텐츠를 다양하게 준비했다. 5·18민주화운동이 우리에게 남긴 공동체의식, 희생정신, 사람과 사람 사이의 따뜻한 관계 등을 이해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한해아, 김현정, 김시웅 사진 한상무

Top